증평군, 긴급·일시 돌봄으로 지역 니즈 해소
증평군, 긴급·일시 돌봄으로 지역 니즈 해소
  • 괴산증평자치신문
  • 승인 2024.06.28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 낳아 기르기 걱정 없는 도시 충북 증평군이 이번엔 긴급·일시 돌봄으로 지역의 니즈를 해소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28일 군에 따르면, 지역 내 돌봄 기관을 활용해 평상시 돌봄은 물론 갑자기 발생하는 긴급·일시 돌봄에도 대응하며 군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 내 긴급·일시 돌봄이 가능한 돌봄기관은 엔젤어린이집, 홍익어린이집, 행복이가득한 지역아동센터, 증평형 행복돌봄나눔터 8개소가 있다.

엔젤어린이집은 긴급·일시 돌봄을 위한 독립반 시간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8월부터는 엔젤, 홍익어린이집에서 통합반 시간제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지역 내 지역아동센터 4개소 중 행복이가득한 지역아동센터(센터장 박정규)가 일시·긴급 돌봄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지난 62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 사업으로 해당 지역아동센터는 미등록된 아동 중 일시·긴급 돌봄이 필요한 아동을 학기 중 10시부터 19시까지(방학중 09:00 18:00) 프로그램과 급식을 제공한다.

1일 단위, 1주 단위로 신청가능하며, 지역아동센터 돌봄을 원하는 가정에서는 행복이가득한지역아동센터(043-838-7146)에 신청하면 된다.

지역아동센터는 맞벌이 가정의 18세 미만 초등학교 및 중학교에 재학 중인 아동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및 급식을 제공하는 돌봄기관이다.

이외에도 아이돌봄서비스 사업을 통한 일시·긴급 돌봄, 병원동행서비스도 가능하다.

특히, 군은 증평형 365 아이돌봄서비스를 시행하며 다자녀 가정의 본인부담금을 지원하고 있다.

2자녀 가정은 본인부담금의 50%, 3자녀 이상 가정은 본인부담금의 90%가 지원된다.

지난 51일부터 시행한 이 사업은 5월 한 달간 40여 명의 아동에게 450만원이 지원됐다.

이재영 군수는 저출생 시대를 극복하고 아이 낳아 기르기 걱정 없는 군을 만들기 위해서는 돌봄 수요에 맞춘 실질적이고 최적화된 돌봄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