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농업기술센터, 고품질 쌀 생산 위해 볍씨 종자소독 당부
증평군농업기술센터, 고품질 쌀 생산 위해 볍씨 종자소독 당부
  • 괴산증평자치신문
  • 승인 2024.04.1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농업기술센터(소장 오은경)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자가 채종, 보급종 미소독 종자 사용 농가에 볍씨소독에 철저를 기하길 당부했다.

15일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여름철부터 잦은 비로 벼 잎집무늬마름병, 세균성 벼알마름병 등이 많이 발생해 벼 수확량이 다소 감소했다.

세균성벼알마름병은 다습한 환경에서 주로 발생하고, 심해지면 이삭이 여물지 않아 쌀 수량이 떨어지고 품질이 저하된다. 종자를 통해 전염되는 키다리병, 선충 또한 수확량 감소의 원인이다.

따라서 안정적인 쌀 생산을 위해서는 건전한 볍씨를 선별하고 파종 전 철저히 소독해 병해충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친환경 농가는 온탕 소독, 일반농가는 온탕 소독과 약제 침지 소독 등을 철저히 해야 방제율을 높일 수 있다.

온탕 소독은 60의 물에 볍씨를 10분간 담가 소독 후 바로 찬물에 10분간 침종하며, 물과 종자의 비율은 10:1로 맞춘다.

약제 침지 소독의 경우 벼 종자소독용 전용 약제를 사용해야 방제 효과가 높다.

오은경 소장은 올해부터 국내육성품종 알찬미 등으로 품종이 대거 바뀌며, 자가 채종 종자를 사용하는 농가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종자소독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첫 단계로, 주요 병해충 예방을 위해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