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산업재해 예방 위해 현장 지원 강화한다
충북교육청, 산업재해 예방 위해 현장 지원 강화한다
  • 괴산증평자치신문
  • 승인 2024.04.0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 관리 시행계획 수립‧시행

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윤건영)3(), 2024년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 관리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202431일자 조직개편을 통해 산업재해예방지원센터를 개설한 충북교육청은 2024년 각급 기관(학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현장 업무 부담을 대폭 완화하고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2024년 산업재해 예방 및 안전보건 관리 시행계획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 지속가능한 공감동행 교육을 목표로 크게 네 가지(산업재해 원인분석 및 재발방지 대책 안전보건관리체제 확립 근로자 안전보건 관리 산업재해 예방활동 추진) 분야에서 총 17개의 세부추진과제를 수행한다.

특히, 기존에 산업재해 발생 시 각급 기관(학교)에서 작성제출했던 산업재해조사표를 도교육청 산업재해예방지원센터에서 직접 재해 발생 조사 후 산업재해조사표를 작성해 고용노동부로 제출하고,

각급 기관(학교)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해야 하는 위험성평가*와 근골격계부담작업 유해요인조사**를 외부기관 용역과 도교육청 자체 컨설팅을 병행하여 각급 기관(학교)과 공동 실시한다.

*위험성평가: 소속 기관의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하고 해당 요인의 위험성 수준을 결정하여,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마련하고 실행하는 과정

**근골격계부담작업 유해요인조사: 근골격계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는 반복적인 동작, 부적절한 작업자세, 과도한 힘의 사용, 날카로운 면과의 신체접촉, 진동 및 온도 등에 대한 조사

또한, 근로자들의 근골격계질환 예방과 건강관리를 위해 물리치료사와 산업보건의가 직접 희망기관을 방문하는 건강지킴이와 건강상담을 확대하고, 각급 기관(학교)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컨설팅을 운영하여 수요자 중심 현장 지원을 강화한다.

배상근 노사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산업재해가 없는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현장 지원을 강화하고 안전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