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예방접종, 정부지원
대상포진 예방접종, 정부지원
  • 괴산증평자치신문
  • 승인 2019.05.1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대수 의원, ‘대상포진 국가예방접종 법안’ 대표 발의

경대수 국회의원이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도록 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3일 대표 발의했다.

대상포진은 극심한 통증과 합병증을 동반하여 환자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접촉 등으로 인한 전염 가능성이 있으며, 심할 경우 사망에도 이르는  심각한 질병이다.

우리나라의 대상포진 환자 수는 2017년 71만여명이다. 특히, 50세 이상 환자가 약 44만 명으로 전체의 62%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남성이 16만명, 여성이 28만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높은 연령대의 환자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예방접종 비용이 너무 비싸 예방접종률은 매우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예방접종 평균 비용은 15~20만원으로, 50세 이상 국민의 접종률은 약 10%에 불과하다.

대상포진 예방접종은 안전성이 높고, 질병예방 효과가 큰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국내 한 연구팀의 연구에 의하면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할 경우 약 4조 7,271억원(1인당 72만원)이 절약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영국·독일·캐나다·호주 등에서는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국가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고 있다.

이에 경대수 의원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도록 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경대수 의원은 “예방접종 비용이 너무 비싸서 아플 수밖에 없는 국민들이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앞으로도 높은 의료부담으로 인해 고통 받는 국민들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